무플 무서워요
유익하셨나요? 아래의 RSS로 구독 하세요! 가젯으로 구독하시려면 클릭!
올블로그추천버튼 블로그코리아 구독버튼 블로그뉴스 구독버튼 믹시 구독버튼 한RSS 구독버튼 구글리더기 구독버튼 올포스트 구독버튼

별로 넓지 않아 구경하기에 딱 좋고, 봄이면 벚꽃이 만개해서 아름다운 캠퍼스 아주대로 놀러오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학이라고 학교 홈페이지 접속이 뜸했더니 어느 새 리뉴얼! 방학이라고 학교도 쉬는 건 아닌가ㅋㅋ 모의수강신청이라는 게 새로 생겨서 수강신청을 미리 해볼 수 있다고 하는데, 실효성이 있는지 모르겠다. 서버 과부하랄지 미리 수강신청 오류랄지 잡아낸다고는 하는데...글쎄? 모의수강신청을 하더라도 수강신청기간에 다시 수강신청을 해야 하니까 나같이 귀찮은 사람들은 참여하지 않을 것 같은데...하면 뭐라도 주나?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홈페이지에 비해서 멋있고 깔끔해진 메인화면. 역시 대문짝에는 로스쿨을 큼지막하게 띄워 놓는군. 대외비라고 교수님께서 말씀해주신 걸 듣고 경악을 금치 못했던 기억이...우리학교 로스쿨 유치 투자 예산이...ㅎㄷㄷ 모 대학은 500억+a를 쓰고도 안 됐는데 불쌍해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내린 병원 앞 모습. 가로등 불빛이 반사된 노르스름한 눈이 예쁜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군대 갔다왔더니 학생회관 뚝딱뚝딱 리모델링해서 만든 신학생회관 앞 광장 모습. 다른 학교들처럼 넓은 광장은 아니지만 드디어 광장도 생겼구나!라고 했더니...축제 때 온통 장사(?)하는 장소로 전락해버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대편에서 본 광장 모습. 왼쪽으로 보이는 건물이 구학생회관. 오른쪽으로 가면 높은 신학생회관. 그리고 저 너머엔 내가 살고 있는 기숙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강 후 3월이면 늘 북적북적한 법학관(성호관) 앞 모습. 동아리들의 신입생 모집은 온통 이곳에서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기에 사람들 많고 북적거리고...덕분에 성호관에서 수업 중 법학과 모 교수님께서 참지 못하시고 뛰쳐나가 판을 갈아 엎은 아픈 기억이 있기도 한 곳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호관 2층과 외부를 연결해주는 '성호대교'. 지금 성호대교 아랫부분 공사하느라 성호대교를 철거해버렸던데, 더 길고 웅장하게 만드려는건지? 이거 없으면 불편하단 말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학생회관 신축과 더불어 리모델링한 구학생회관 2층과 외부를 연결해주는 구름다리. 생각해보니까 여기저기에 구름다리가 많네. 지반이 평탄하지 않아서 대개는 2층과 연결된 구름다리가 많은 듯? 그래도 서울의 H대학엘 갔더니 어찌나 산이 높은지...끝 없는 계단과의 사투. 여자들에게는 도저히 추천하고 싶지 않은 내 친구네 H대학. 궁금하시면...댓글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축제가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물풍선 던지기. 재미는 있어 보이는데 한 번도 참가해 본 적은 없다. 난 옷 젖는 게 너무 싫어ㅠ 던져 보고는 싶은데, 친구들도 마찬가지의 이유로 고개를 내밀지 않기 때문에...결국 3번의 축제 동안 한 번도 못 해본 물풍선 던지기 놀이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학교는 내세우고 있는 제도가 '2+2 제도'라고 해서 교환학생 많이 보내주는 프로그램이 있기 때문에 외국에서 유학을 오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학교에 굉장히 많은 편이다. 그래서 이렇게 '인터내셔널 데이'라는 날이 있어서 축제기간 중 교내의 모든 외국인이 출신국가별로 부스를 차리고, 민속 음식과 민속 의상 등 자국의 문화를 소개한다. 이 날 만큼은 외국인 학생이 visitor가 아니라, host로서 내국인 손님을 맞고 행사를 주도하는데 규모가 상당히 커서 매년 30~40개국의 부스에 각국 외교관 등 1,000여명의 내외빈이 방문하고 있다고 한다. 매번 보기는 했지만 영어 울렁증...덕분에 가까이 가지 못했던 안타까움이 서린 축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축제. 다른 대학들의 축제와 별다른 건 없다. 누군가는 팔고, 또 누군가는 사고, 누군가는 노래부르며 춤추고, 또 누군가는 그걸 구경한다. 요즘 축제라는 건 과별로 나와서 아이스크림을 팔든 커피를 팔든 와플을 팔든 장사해서 돈이나 벌고, 또 모자라면 주점 열어서 더 벌고, 그리고 뭔가 축제를 했다는 기분을 심어주기 위해 가수들이나 몇 명 부르면 땡이다. 축제의 의미가 원래 이런 건가? 80~90학번 선배들의 축제는 어땠는지 궁금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졸업...왜 꼭 졸업사진은 저렇게 찍는 것인지. 마치 결혼사진 찍으면 신랑 신부가 멀리 한 곳을 바라보고 손을 뻗는 포즈처럼 정형화 된 포즈 중의 하나인 것 같다. 그러니 졸업앨범 볼 일이 없지. 졸업앨범 정말 기억에 남을만하게 재밌게 찍을 순 없는 걸까? 비싸기도 비싼데 한 번 사면 다시 펼쳐볼 일이 없잖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 자유토론방의 모습이다. 그닥 활발하지는 않은 것 같아 보여도 글은 꾸준히 올라온다. '부끄럽습니다~교수님!!!'이라는 제목이 눈에 띄어서 읽어봤더니 우리학교 어떤 교수님이 촛불집회에 대해 신문에 쓴 칼럼에 대한 글이었다. 그 교수님은 뉴라이트 소속 교수님이란다. 그렇다면 부끄러울만 하다. 그런 글을 쓰려면 우리 학교 이름 내걸지 말고 썼으면 좋겠다. 쓰지 말든가.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 동문 중에 교차로 사장인가 하는 분이 계신 것 같다. 교차로에서 학교에다 투자도 많이 했고, 덕분에 시원한 분수도 여름에 볼 수 있다.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홈페이지 내에 아나바다 장터의 이름이 '아주 교차로'다. 여기서 참 많은 도움을 얻었다. 자취할 때 방도 여기서 구했고, 잡다한 살림살이인 냉장고나 TV를 비롯해서 심지어는 자동차가 올라오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아르바이트 자리도 많이 올라오기에 아르바이트 구할 때도 참고하는 게 좋다. 여기에 올라오는 아르바이트는 대개 학생들이 하는 것이기에 학원강사나 과외선생이 주류이기는 하지만 아닌 것들도 꽤 올라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용해 본 적은 없지만 분실물을 찾아주는 게시판이다. 읽고 있노라면 욕심가는 물건들 뿐이다. 올라오는 게시물을 보면 분실물과 습득물이 거의 절반. 양심 있는 학생들이 많다는 것이다. 나라면 분실물 습득했다고 안 올리고 다 가져버릴텐데...참 착한 학생들이다. 어쨌든 잃어버린 이에게는 안타깝겠지만 읽고 있노라면 탐나는 물건들이 너무 많아서 나는 왜 못 줍고 다니지 할 정도! 그래도 착한 학생들이 자기가 가지고 있다고 연락처를 남기는 등 찾아주려 노력하니까...찾아주면 보상은 해주겠지 설마?

이 블로그의 공식 주소는 http://theHermes.kr 입니다.

  1. Favicon of https://thehermes.kr 구름팡팡 [2008.07.24 00:1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까먹었다...ㅋㅋ
    아주대학교 http://www.ajou.ac.kr